CJ NOW

Media

料理韩食“小说(SOSEOUL)”的男人, SOSEOUL HANNAM 严泰哲主厨

2019.04.22

观看字幕

<p> 한식의 전통적 품격을 지키면서 현 시대에 맞게 한식을 재구성하는 소설한남 셰프 엄태철입니다. <br> 모던한식 파인다이닝 소설한남 셰프 엄태철입니다. <br> </p> <p> 다양한 문화를 한식에 담아 <br> 한식을 공부하면서 더 넓은 세계를 경험해 보고 싶은 생각에 <br> 다양한 미식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. <br> </p> <p> 소설처럼 오늘의 서울을 요리하다 소설책만 봐도 당시의 시대상이 잘 드러나잖아요. <br> 현대의 서울을 고스란히 담은 소설(So Seoul) 같은 레스토랑을 만들고 싶었습니다. <br> 한국적인 느낌을 살리기 위해 서까래와 대청 등을 모티브로 하면서도 <br> 포인트만 살려 인터리어를 했습니다. <br> 벽 하나, 접시 하나, 그리고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빛 하나 <br> 모두 지금의 서울을 담고 있죠. <br> 오시는 분들이 단순히 음식을 먹는 게 아니라 <br> 현대적인 한식을 편안하게 즐겼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. <br> </p> <p> 익숙한 재료를 새롭게 <br> 제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한식 본연의 맛과 철학은 지키면서 <br> 그걸 현대적으로 표현하는 겁니다. <br> 일상 생활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재료를 가지고 색다르게 요리해내는 게 제 즐거움입니다. <br> ‘익숙한 재료로 늘 먹던 방식의 음식을 먹었다’가 아니라 <br> ‘건강한 제철 식재료를 세련되게 즐겼다’라고 느끼는 거죠. <br> </p> 한식의 품격을 높이다 <br> 제가 궁극적으로 바라는 건 한식의 명맥이 젊은 사람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. <br> 우리는 익숙한 것을 소홀하게 대하는 경향이 있는데요. <br> 저는 우리 스스로가 우리 한식의 가치를 높여갔으면 합니다. <br> 그럴 만한 자부심을 한국 사람들이 느꼈으면 하고, 그게 제 사명이라고 믿고 있습니다. <br></p> <p> 본연의 맛과 철학은 지키면서 <br> 멋진 기술과 디자인을 더한 예술적 감성으로 <br> 지금, 한식은 세계 무대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<br></p> <p> LIVE NEW <br> CJ</p>

如果想体验韩食的新世界,就来这里
韩食高级餐厅SOSEOUL HANNAM。

http://bit.ly/2wqhL2b

#现代韩食 #韩食的未来
#SOSEOUL HANNAM
#LIVENEW #CJ